blah blah

가을산

아내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강풀의 ‘그대를 사랑합니다‘를 보고 있다.
받아보는 메일 서비스 중 유일하게 빠지지 않고 보는 ‘정혜신의 그림 에세이’에 마침 이 만화의 느낌을 온전히 담은 한시가 있어 옮겨 본다.

‘저 가을산을 어떻게 혼자 넘나
우리 둘이서도 그렇게 힘들었는데’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