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ah blah

임금님 귀는 당나귀 귀

현재 운영 중인 패키지는 국내,외에 구축 사례가 없기에 벤치마킹을 위해 타사에서 종종 방문 요청이 오곤한다. 얼마 전에도 멀리 창원에서 몇 분 오셨기에 ‘그냥저냥 참고 쓸만하다’는 기조로 장시간 구축 사례 소개해 드렸는데 베타리딩 중인 ‘In Search of Stupidity’ 중에서 그 때 차마 솔직히 말할 수 없었던 얘기가 적나라하게 나오길래 옮겨 적어본다.

  • 65% of Siebel’s customers had problems customizing and performance tuning their software.
  • 78% said the product suffered from a “lack of userfriendliness.”
  • 57% said deployment took longer than planned.
  • • 55% said their system rollouts went over budget.
  • Several respondents also said they thought Siebel was an arrogant and unresponsive bunch.

–  ‘In Search of Stupidity’, Merrill R. Chapman 중 5장에서

재미난건 저자가 바로 그 장에서 Siebel 과 함께 언급했던 바로 그 업체 패키지란 점. 차마 내 입으로 직접 말은 못하겠고 … 혹 궁금하다면 역서 곧 나올테니 그 때 5장 잘 읽어보시길 ㅎ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