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ah blah

헛손질

안쓰던 언어로 뭘 하려니 머리에 그려지는 그림에 맞춰 손이 못나가고 헛손질만 해댄다. 그 틈새 채워지기 전 손은 이미 브라우져 주소 창을 찾아가 엉뚱한 url만 입력하고 있다.

그 놈의 연 때문에 차마 매정하게 거절 못해 맡게 된 PHP 코딩 때문에 연휴 내내 찜찜하다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