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sign & Development

미덕

연극을 하는 사촌 녀석의 블로그에서 ‘문장강화’에서 인용한 글을 보았다.

“있어도 괜찮을 말을 두는 관대보다, 없어도 좋을 말을 기어이 찾아내어 없애는 신경질이 문장에 있어선 미덕이 된다.” – 이태준 [문장강화], 창작과비평사 p.197

글쓰는 것이나 코딩하는 것, 공히 이 미덕은 적용된다. 유사한 경구인 아래 글을 방금 전까지도 마틴 파울러가 한 말로 착각하고 있었다. 우연인지 이 것 역시 소설가(생떽쥐베리)가 한 말이었다.

“Perfection (in design) is achieved not where there is nothing more to add, but rather when there is nothing more to take away.” – Antoine De Saint-Exupery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