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ah blah

달려!

마지막 달의 첫 날, 또 새로 시작한다는 멘트를 하게 된다. 3개월 가까이 진행되어 온 프로젝트는 어느 순간 ‘아노미’ 상태가 되었고 년말이라는 상황은 그래도 뭔가를 하고 있어야 겠다는 압박으로 다가온다.

그래 뭐 또 한 번 달려보자고 …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